제천출장샵 제천콜걸 제천출장안마 제천출장업소 제천애인대행

제천출장샵 제천콜걸 제천출장안마 제천출장업소 제천애인대행

제천출장샵 제천콜걸 제천출장안마 제천출장업소 제천애인대행 인터뷰한 내용은 지난 8일 유튜브 방송

제천출장샵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전달됐는데, 증거인멸이 없었다는 취지로 방송됐다. 김씨는 검찰과

제천콜걸

특정 언론사가 유착됐다는 식으로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하지만 김씨는 그가 유 이사장과 나눈 90분가량의

제천출장안마

제천출장샵 제천콜걸 제천출장안마 제천출장업소 제천애인대행

대화 중 공개된 20분가량의 내용은 조국 법무부 장관 측에 유리하게 편집됐다고 주장했다. 자신과 정

충주출장업소

교수의 증거인멸을 인정한다는 내용도 빠져 있었다고 한다. 김씨는 검찰에 “인터뷰한 것을 후회한다”고

제천여대생콜걸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앞서 정 교수가 검찰에 밝힌 증거인멸 관련 진술을 접한

뒤 혼란스러워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정 교수는 동양대 연구실 컴퓨터 반출, 하드디스크 교체 등이 김씨 주도로 이뤄진 것처럼 진술했었다.

9일 국민일보 취재 결과를 종합하면 김씨는 지난 8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유 이사장과의 녹취록 전문을 제출했다. 김씨 측은 유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공개된 발언들이 정확히 어떤 맥락이었는지 검찰에 여러 차례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가 인정할

부분은 인정했는데도 미방송된 부분이 있고, 결국 발언이 선별됐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표적인 대목은 정 교수가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하드디스크 교체와 관련한 것이었다. 김씨는 유 이사장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물론 정 교수의 증거인멸 행위까지 인정했다고 한다. 김씨는 유 이사장에게 “좀 멍청한

행동을 한 거 같다. 저도 그렇고 교수님도 그렇고”라고 말했다. 김씨는 “업그레이드를 하건 뭘 손을 대건,

하드나 이런 것들은 전혀 손을 대지 않고 그대로 제출했지만, 그 행위 자체로 증거인멸이라고 인정을 하는 게 맞다”고도 했다.

김씨는 “제가 잘못한 건 잘못한 것”이라며 “그것은 다 인정했고, 교수님(정 교수)도 그건 거부하기 힘드실 거예요.

행위가 있으니까”라고도 했다. 하지만 김씨가 유 이사장에게 건넨 이러한 말들은 유튜브 방송에서 모두 빠졌다.

대신 “(정 교수가)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해야겠다(고 했다)” “없애라고 했으면 이미 다 없앴을 것이다.

시간도 많았다”는 내용이 방송됐다. 증거인멸 인정 대신 방어권 차원에서의 행동임이 강조된 셈이다.

김씨가 정 교수의 투자 성향을 주식과 펀드 위주의 공격적인 것으로 설명한 대목도 일부 편집됐다고 한다. 김씨는 정 교수를 두고 “예금은 안 하시겠죠. 왜냐면 성향 자체가 주식으로 운용을 하던 성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 장관의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 당시 대체 투자처를 물색하던 정 교수가 “사실은 많이 들떠 있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정) 교수님 들떠 있었던 건 안정성이 아니었다. 거기에서 나는 수익성, 수익이 있으니까”라고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