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애인대행 양구출장샵 양구콜걸 양구출장안마 양구출장만남

양구애인대행 양구출장샵 양구콜걸 양구출장안마 양구출장만남

양구애인대행 양구출장샵 양구콜걸 양구출장안마 양구출장만남 여성의 뺨을 때리고 발로 걷어찬 뒤 구석에 쪼그린 여성의 머리와 옆구리 등을 또다시 주먹으로 때리는 모습이 찍혔다.

양구애인대행

아이는 “엄마, 엄마”를 외치며 울음을 터뜨리다가 폭행 장면에 놀라 도망치는 모습을 보였다.B씨는 경찰의 출석 요구를 받고 이날 오후 8시께 인근 지구대를 찾아 조사를 받고 있다.

양구콜걸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해 폭행과 아동학대 혐의 등이 인정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양구출장샵

양구애인대행 양구출장샵 양구콜걸 양구출장안마 양구출장만남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신병을 보호 중이며 통역인과 신뢰관계인을 동석하게 해 피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구출장안마

“풍기군수 주세붕(1495~1554)이 안향의 옛집터에 사우(祠宇)를 세워 봄·가을에 제사지내고 이름을 백운동 서원이라 했다.”

양구일본인출장샵

1543년(중종 38년) 5월 22일 <중종실록>에 사관의 평을 빌려 언급된 ‘서원의 효시’ 기사이다.주세붕이 성리학을

처음으로 도입한 대학자 안향(1243~1306)을 기리기 위해 안향의 집터에 서원을 세웠다는 것이다. <중종실록>은

“서원 좌우에 유생들이 거처하며 배우는 학교를 세웠고, 약간의 곡식을 저축하여 밑천은 간직하고 이자를 받아 운영했고,

고을 백성 중에 준수한 자가 모여 먹고 배우게 했다”고 부연설명했다. 이뿐이 아니라 터를 닦다가 우연히 발견한 구리 300근으로

서울에서 유교 경전 뿐 아니라 정주(程朱·송나라 유학자인 정호·정이 형제와 주자를 일컬음)의 서적까지 죄다 구입해서 장서각(도서관)에 두었다.

7년 뒤인 1550년(명종 5년) 2월 11일 명종 임금은 역시 풍기군수를 지낸 퇴계 이황(1501~1570)의 상주에 따라

‘소수서원’이라는 이름을 손수 짓고 편액(액자)과 서적, 노비까지 하사했다. ‘소수(紹修)’는 주자의 백록동서원을 계승(紹)하여 닦는다(修)는 뜻이다.

소수서원(백운동서원)처럼 ‘국가의 공인’을 받은 서원을, 임금이 액자(額)를 내린(賜) 서원이라 해서 사액서원(賜額書院)이라 한다.

한데 서원은 주세붕이 창안한 것은 아니었다. <명종실록>은 “주세붕은 주문공의 백록동 서원을 모방해서 서원을 만든 것”이라 했다.

주문공은 남송의 유학자 주자(1130~1200)를 지칭한다. 서원은 원래 중국 남당(937∼975) 연간의 인물인 이발(李渤)이 은거했던

강서성(江西省) 노산(廬山)의 백록동이라는 곳에 학궁(백록서원)을 창건하고 스승과 생도를 가르친 데서 유래됐다.

그러나 북송 시대(960~1127)까지도 성행 하지 않아 오직 4곳이 남아 있었다. 그러다 남송(1127∼1279) 연간에 남강태수가 된 주자가

남송 효종(재위 1162~1189)의 사액을 받아 병란으로 폐허가 된 백록서원을 중수하고, 강학에 힘썼다.

주자는 이곳에서 성리 학의 기초를 닦은 주돈이(1017~1173)를 제사 지냈다. 주세붕의 백운동 서원은 바로 주자의 백록동 서원을 벤치 마킹 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