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출장샵 논산콜걸 논산출장안마 논산출장업소 논산애인대행

논산출장샵 논산콜걸 논산출장안마 논산출장업소 논산애인대행

논산출장샵 논산콜걸 논산출장안마 논산출장업소 논산애인대행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중앙지검) 앞에서

논산출장샵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물문화제’를 열었다. 이들은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매일 집회를 연 데 이어,

논산출장안마

매주 토요일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집회에는 집회 주최 쪽 추산 200만명이 참석했다. 시민연대 관계자는

논산콜걸

논산출장샵 논산콜걸 논산출장안마 논산출장업소 논산애인대행

“지난주와 달리 이번 주는 평일에 집회가 열리지 않았고 대구, 광주, 부산, 제주 등 지방에서 상경집회 참가자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논산출장만남

시민연대가 주최한 서울중앙지검 앞쪽 도로와 보도블록에는 집회 시작 몇 시간 전부터 참가자들의 발길로 가득 찼다.

논산일본인출장샵

오후 2시 집회가 열리기 4시간 전이지만 사람들은 팻말과 조국 사진을 들고 하나둘씩 중앙지검 앞 도로에 앉기 시작했다.

지방에서 일찍 올라와 배낭을 메고 일찍 자리를 잡은 행렬도 눈에 띄었다. 이들은 ‘정치검찰 물러나라’,

‘자한당을 수사하라’, ‘검찰개혁 이뤄내자’, ‘공수처를 설치하라’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집회 참가자들 사이 곳곳에서는 ‘우리가 조국이다’라는 깃발이 펄럭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리본이 붙은 모자와 ‘조국 수호’라는 머리띠를 쓰기도 했다. 오후 4시30분이 넘자 서초역 7번 출구부터

약 500m까지 도로와 보도블록은 집회 참가자들로 이미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시민연대 쪽은 “현재 4만여명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본격적으로 집회가 시작된 오후 6시부터는 반포대로 뿐만 아니라 대로를 둘러싼

식당과 주유소 주차장들과 골목들까지 ‘검찰 개혁’과 ‘조국 수호’를 외치는 사람들로 붐볐다. 반포대로 옆

골목에서 집회가 열리는 대로 쪽으로 나갈 수 없을 정도였다. 남편과 함께 집회에 참여한 한 참가자는 “지금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부터 집회 참가자들로 가득찼다”라며 “거기서부터 여기까지 걸어왔다”고 말했다.

성모병원에서 문화제가 열리는 곳까지 거리는 1km가 넘는다. 정문숙(47)씨는 이날 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중학교

2학년인 딸의 손을 잡고 경상북도 영천에서 새벽 6시에 출발했다. 정씨는 “딸의 중간고사가 코앞이지만, ‘조국 장관 사태’를 지켜보며 시민으로서 한 사람이라도 나가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조국 장관 청문회와 그 이후 검찰과 언론이 모두 한 사람을 몰아세우고 괴롭히는 게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씨는 청문회에서 있었던 야당 의원들의 태도에 대해 “정권이 바뀌기 전 본인들의 행태는 생각 안 하고 정권 바뀌고 과거는 무시하고 현재 (조 장관의) 작은 것까지 몰아붙이는 것이 너무 짜증이 났다”고 덧붙였다. 경기도 안산에서 이곳을 찾은 안희범(가명·71)씨는 보도블록에 앉아 대자보에 “수구세력 윤석열을 즉각 파면(탄핵)하라”는 메시지가 담긴 글을 쓰고 있었다.